최신뉴스

[질병청]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(PM2.5) 노출, 아이 성장저하 위험 높여

114 2021.09.13 20:51

첨부파일

짧은주소

본문

[질병청]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(PM2.5) 노출, 아이 성장저하 위험 높여

◇ 임신 중기(14-26주)에 노출된 고농도 초미세먼지(PM2.5)는 특히 여아에서 출생 후 5년까지의 성장 궤도 저하에 영향

◇ 출생 후 자녀의 성장저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임신 중기의 초미세먼지(PM2.5) 노출에 대한 적절한 관리 필요

 

□ 질병관리청(청장 정은경) 국립보건연구원(원장 권준욱)은 “임신 중기에 고농도의 초미세먼지(PM2.5)에 노출됐던 임산부가 출산한 아이의 경우, 특히 여아에서 5세까지의 성장 궤도에 지속적인 저하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”고 밝혔다.

 

□ 이번 연구결과는 정책연구용역 ‘소아 호흡기·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 코호트(COCOA*)‘ 과제의 연구(연구책임자: 울산대학교 홍수종 교수)에서 총 440명의 5세 아동의 성장 궤도에 따른 임신 중 PM2.5 노출 영향 및 관련 기전 분석을 수행하여 확인된 것이다.

   * COCOA: 소아 호흡기‧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 코호트 연구(The Cohort for Childhood Origin of Asthma and allergic diseases, 붙임 1 참고)

 ○ PM2.5의 위험도 분석 결과, 임신 중기(14-26주)의 고농도 PM2.5 노출은 출생체중 저하의 위험도를 1.28배 높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.

 ○ 출생 후 5년까지의 성장 궤도가 지속적으로 높은 집단과 낮은 집단에서의 임신 중 PM2.5 노출 농도를 비교한 결과, 임신 중기의 PM2.5 노출 농도가 높을수록 특히 여아에서 출생 및 생후 5세까지의 성장궤적이 지속적으로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○ 제대혈을 이용한 메틸화 분석 결과, PM2.5 노출 농도가 높고 출생체중이 적은 여아 신생아군에서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인 ARRDC3*의 메틸화가 증가하였으며, 특히 체중이 적은 5세 여아에서도 ARRDC3의 메틸화가 증가하는 것을 보였다. 

   * ARRDC3: Arrestin Domain Containing 3,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전자

 ○ 상기 연구결과는 적절한 관리를 통해 임신 중기 PM2.5 노출을 줄여 ARRDC3의 후성유전적 변화를 예방할 수 있다면 출생이후 자녀의 성장 저하 위험도를 감소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. 

    ※ 메틸화, 후성유전 관련 설명 붙임 3 참고

   - 이 연구결과는 환경보건‧환경과학 분야 최상위 저널인 ‘Environmental Research’에 2021년 7월 온라인 게재*되었다(9월 공식 게재 예정).

   * Mid-pregnancy PM2.5 exposure affects sex-specific growth trajectories via ARRDC3 methylation, Environ. Res. 2021 Jul 21;200:111640

    (교신 저자: 서울아산병원 홍수종 교수, 제1저자: 국제성모병원 조현주 교수)

 

□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“임신 기간 중 고농도 PM2.5 노출이 아이의 출생체중과 키 외에도 출생 후 성장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됨에 따라, 

 ○ 임산부 및 가족 분들께서는 임신기간 동안 PM2.5 농도변화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특히 임신 중기에는 PM2.5 고농도 시 외부활동을 자제하며,

   - 외출 시에는 보건용 마스크 착용, 실내에서는 주기적 환기 및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는 등 PM2.5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”고 권고하였다.

 

<붙임> 

1. COCOA 연구 소개

2. 논문 주요내용 설명

3. 용어 설명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,567건 1 페이지